경제 > 경제일반

新 부동산PF 시행되면..메리츠증권 4조원 넘게 매각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6 06:34:00  |  수정 2019-12-06 17:16:01
금융당국, 부동산 채무보증 한도 자기자본 100%로 설정하기로 결정
메리츠종금증권 등 일부 증권사 PF 자기자본 2배까지 설정돼 고민↑
증권가 "충분한 담보와 안정적 물량에 집중돼" 일률적 규제 비판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금융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익스포져(대출·채무보증) 규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자기자본 대비 부동산 채무보증액이 높은 증권사에  비상이 걸렸다.

정부의 이번 규제 발표는 증권사의 위험관리를 유도할 수 있도록 사업보고서상 공시 의무를 강화하고 레버리지 규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자본시장연구원의 요청을 일부분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된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전날 '제3차 거시건전성 분석협의회'를 열고 부동산PF 채무보증과 관련해 증권사·여전사에 채무보증 취급한도 제한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자본력에 비해 과도한 채무보증을 제공하지 않도록 증권사에 자기자본 대비 부동산 채무보증 한도를 100%로 설정하기로 했다.

증권사의 경우 지금은 부동산PF 채무보증에 대한 제한이 없지만 정부의 규제 방안이 적용되면 자기자본 이상을 빌려줄 수는 없다. 부동산 채무보증 잔액을 보이고 있는 메리츠종금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이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채무보증액이 가장 높은 증권사를 메리츠종금증권으로 7조675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5조4820억원 대비 40.1% 증가한 금액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의 올해 3분기 기준 자기자본은 3조6616억원으로 PF규제가 강화될 경우 약 4조원에 달하는 금액을 회수해야 하는 상황에 처한다.

부동산 PF 채무보증 사업 규모가 현재보다 급격하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은 더 큰 문제로 꼽힌다. 수익 구조 다변화를 위해 공격적으로 부동산 금융을 늘린 것도 허사가 될 판이다.

하나금융투자도 이번 정책으로 인해 채무보증 잔액을 낮춰야 하는 업체로 분류된다. 하나금융투자는 올해 6월 기준으로 3조7414억원의 채무보증 잔액을 기록했으며 9월말 기준으로 3조3277억원의 자기 자본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조2672억원의 채무보증 잔액을 기록하고 있는 키움증권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키움증권의 자기자본은 1조9577억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신한금융투자는 3조4488억원의 채무보증 잔액을 기록하고 있으며 9월말 기준 3조7812억원의 자기자본을 보유하고 있다. 신한금투의 경우 PF 사업을 더 확장할 수 없는 업체로 분류된다.

이와관련, 이석훈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지난해 증권사 부동산 PF 채무보증 위험점수는 지난 2014년에 비해 상승해 위험도가 증가한것으로 추정된다"며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공동주택에서 비(非) 공동주택으로 비중이 이동하고 있고 시공사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등 양적 증가와 질적 위험도 증가가 이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증권사 자체 위기 때 부동산 PF 관련 유동화증권 시장 불안을 가중하고 이 불안은 다시 증권사에 악영향을 미쳐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며 "부동산시장 침체로 여러 부동산PF 유동화증권이 부실해지는 경우 증권사 신용이 하락하고 이는 부동산PF 유동화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증권사 사업보고서 상 부동산PF 관련 위험요인을 상세하게 공시하도록 해 증권사들의 부동산PF 위험관리에 대한 시장의 평가와 감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또 부동산PF 등 부외항목 위험을 포함한 레버리지 규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증권가에서는 부동산 채무보증액 총액에 대한 일률적인 규제 시행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PF는 저축은행 사태와는 다르게 충분한 담보를 바탕으로 이뤄져 있는 등 안정적인 물량에 집중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일률적인 규제 시행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PF가 선순위 구조로 이뤄져 있고 LTV 비율도 40~50% 수준으로 조절하는 등 안정적인 운영을 하고 있는데도 총액 기준으로 잠재적인 위험 요인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