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준결승 진출 박항서 감독 "선수들, 불굴의 정신 보여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6 11:01:57
베트남, 7일 캄보디아와 동남아시안게임 준결승 대결
associate_pic
【두바이(아랍에미리트)=뉴시스】김진아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AFC 아시안컵 8강전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1:0으로 패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19.01.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가장 어려운 경기에서 불굴의 정신으로 싸웠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5일 필리핀에서 열린 태국과의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B조 조별리그 최종 5차전에서 0-2로 끌려다가다 내리 2골을 만회해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4승1무(승점 13)로 무패를 기록한 베트남은 태국을 탈락시키며 B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태국은 3승1무1패(승점 10)로 조 3위에 머물러 먼저 짐을 쌌다.

골키퍼 실수로 일찌감치 2골을 내줘 잠시 탈락의 불안감이 엄습했지만 침착하게 2골을 만회해 무패로 조별리그를 마칠 수 있었다.

박 감독은 VN익스프레스 등 베트남 언론과 인터뷰에서 "정말 힘든 경기였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가장 힘든 경기였지만 우리는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며 "우리 선수들이 다시 한 번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정신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조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베트남은 7일 A조 2위 캄보디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골키퍼 실수에 대해선 "첫 번째 실점은 실수다. 그러나 더 이상 언급하고 싶지 않다. 비디오 분석을 통해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며 응우옌 반 토안에 대해 믿음을 보였다.

베트남은 1959년 초대 대회 이후 우승이 없다. 4연패에 도전했던 강력한 우승후보 태국이 탈락한 게 호재다.

태국을 이끈 일본 출신 니시노 아키라 감독은 "오늘 경기는 두 팀 모두 잘 싸웠다. 그러나 2-2라는 결과는 우리가 준결승에 진출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결과였다"며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박항서 감독이 좋은 지도자라는 것을 알고 있다. 베트남 축구의 성장을 존경한다"며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함께 성장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