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변화와 혁신', 오늘 중앙당 발기인 대회…개혁보수 신당 깃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8 06:00:00
변혁, 창준위 발족하고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 속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오신환 변혁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변혁' 비상행동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8일 개혁적 중도보수를 표방하는 신당 '변화와 혁신(가칭)'의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갖고 창당을 본격화한다.

변혁은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변화와 혁신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창당준비위원회(창준위)를 발족시킬 예정이다.

이어 '국민제언 및 청년불공정신고함' 전달식과 창당준비위원장의 기자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현행 정당법상 200명 이상이 모여 발기인대회를 열어야 창당준비위를 결성할 수 있다. 이어 당원 1000명 이상을 확보한 5개 이상 시·도당을 창당하면 중앙당 창당까지 가능하게 된다.

손학규 대표 체제에 대항하는 유승민계·안철수계 의원 15명이 모인 변혁은 지난달 7일 유의동(유승민계)·권은희(안철수계)의원을 공동단장으로 한 신당추진기획단을 출범시키며 창당을 추진해왔다. 앞으로 창당 작업은 이날 선출될 창당준비위원장을 비롯한 창준위 구성원들이 이끌게 된다.

변혁은 현재 서울·부산·인천·대전·경남 등에 신당기획단을 발족하고 시·도당 창당을 준비 중이다. 신당의 정식 이름은 대국민 공모를 통해 정할 예정이다.

변혁의 신당 창당이 멀지 않으면서 바른미래당 탈당 시기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와 관련해 유의동 공동단장은 지난 4일 "패스트트랙 국면이 맞물려 있어 어떤 선택이 옳을지 상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경우 부산, 경남 등 지역에서 집단 탈당 움직임이 있었고 대전, 충남권의 일부 지역위원장들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변혁 대표이자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인 오신환 의원은 지난 5일 변혁 비상회의에서 8일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알리며 "낡은 기성정치가 겹겹이 쌓아올린 기득권의 장벽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모래성처럼 허물겠다"고 다짐했다.

유승민 전 변혁 대표도 "어려운 여건 속에 비장한 각오로 개혁적 중도 보수 신당이 시작하는 첫 절차를 밟게 된다"며 의지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