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청주 직지 문화특구 활성화, 걸림돌은 '상권 미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7 16:13:49
고인쇄박물관부터 우선 활성화 해야
associate_pic
직지문화특구 조감도

[청주=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청주시가 흥덕구 운천동 흥덕사지(사적 315호)와 청주고인쇄박물관 일대 직지문화특구 활성화에 나섰다. 그러나, 주변 상권이 미약한 것이 걸림돌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7일 청주고인쇄박물관에 따르면, 정부는 현존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인 '직지'를 인쇄한 흥덕사지와 고인쇄박물관 일대를 2007년 7월 직지문화특구로 지정해 선택적으로 규제 특례를 적용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달 25일 직지특구 계획변경을 승인해 앞으로 3년간 추가 사업을 지원한다.

청주시도 유네스코 국제기록유산센터 건립 등을 위해 직지특구용지를 5만261.2㎡에서 5만1207.6㎡로 늘리는 청주도시관리계획(운전지구 지구단위계획)을 변경 결정했다.

하지만 청주시와 정부의 이러한 정책은 인근 상권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하면서 직지특구 활성화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이다.

고인쇄박물관의 의뢰로 연구용역을 한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최근 ‘고인쇄박물관 확대를 위한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 용역 결과보고서에서 이렇게 분석했다.

청주시는 민자유치로 상권을 육성하는 2단계 사업을 추진하지만, 상권 활성화 성과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이곳은 유동인구가 많지 않아 3단계 사업 추진도 쉽지 않다.

흥덕사지가 문화재인 관계로 규제특례 적용이 어려운 점도 지적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직지특구 활성화를 위해서는 신규 사업 발굴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시민 쉼터와 직지문화공간 활용, 둘레길 확장, 직지특구 내 소상공인 유치, 테마거리 조성과 뉴미디어 관련 산업체 연계, 어린이박물관 신설, 단기적으로 특구 내 흥덕초와의 협력, 중장기적으로 차 없는 거리 확장, 규제 완화 등이다.

고인쇄박물관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상권 형성이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박물관 활성화로 관람객이 박물관에 잠시라도 머물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 등 박물관 본연의 역할과 기본 강화가 우선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