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KB 역전승 이끈 김정호 "나도 맘 편히 논다는 마음이 주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7 18:10: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KB손해보험 김정호.(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다른 선수들은 맘 편하게 놀자는 식으로 하던데 나만 부담을 안고 있더라고요. 나도 형들처럼 맘 편히 뛰자고 생각해 잘 된 것 같습니다."

'부담없이 맘껏 놀자'는 KB손해보험 김정호의 마음가짐이 팀의 첫 연승으로 이어졌다.

KB손해보험은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11-25 25-20 28-26 15-10) 승리를 거뒀다.

초반 두 세트를 맥없이 내준 KB손해보험은 3세트부터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답답했던 공격을 풀어준 이는 김정호였다.

3세트 한 번의 공격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한 김정호는 4세트에서 무려 7점을 책임졌다. 공격 성공률은 31.58%로 좋지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공격을 시도한 끝에 세트스코어 2-2 균형을 맞추는데 일조했다.

승부가 갈린 5세트에서는 홀로 6점을 쓸어담았다. 블로커들이 자리를 잡기 전 빠른 스윙과 손끝을 겨냥한 쳐내기 공격 등으로 대역전승을 완성했다.

김정호는 "내가 잘했다는 생각은 안 한다. 옆에서 도와주니 좀 더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고 동료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시즌 개막전에서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2로 꺾은 KB손해보험은 이후 긴 연패 수렁에 빠졌다. 외국인 선수 브람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팀이 크게 흔들렸다. 지난 3일 OK저축은행을 잡기 전까지 12경기를 내리 패했다.

"기대가 많으니 부담도 되고 불안했다"는 김정호는 "연패가 길어지면서 부담보다는 '내가 안 되면 다른 선수들이 한다'는 생각으로 하는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겨야 한다는 압박이 심했다. 부담이 많이 됐는데 감독님께서 다 내려놓자고 하셨다. 형들이 먼저 이끌어주니 나도 자연스럽게 같이 뛰면서 경기가 풀리는 것 같다"고 보탰다.

KB손해보험 상승세에는 베테랑 김홍정의 지분도 적지 않다. 김홍정은 이날 알토란 같은 4개의 블로킹으로 우리카드의 기를 꺾었다. 세트당 0.85개의 블로킹은 이 부문 1위에 해당한다.

김홍정은 "우리는 서브 에이스가 많지는 않지만 강서브로 리시브를 잘 흔들어주고 있다. 블로킹 따라다니기가 좋다"면서 "타이밍을 잊지 않으려고 늘 경기가 끝나면 영상을 돌려보며 복습한다. 상대 주공격수 영상을 많이 보면서 분석하니 잘 되는 것 같다"고 소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