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태권도 장준, '2019 WT 갈라 어워즈' 올해의 남자 선수상 수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8 09:04:44
올해의 여자 선수상 -49㎏급 절대강자 태국 패니팍 수상
인교돈 뒤 후려차기, 베스트킥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준(19·한국체대)은 7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WT 갈라 어워즈' 올해의 남자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장준(19·한국체대)이 올해의 남자 선수에 선정돼 세계적인 태권도 스타 반열에 올랐다.

장준은 7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WT 갈라 어워즈' 올해의 남자 선수상을 수상했다.

그랑프리 파이널에 초청된 세계 탑 랭커와 지도자들이 투표로 선정하는 무대에서 영예를 안았다.

장준은 성적만 놓고 보더라도 단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우승과 남자 MVP 선정을 시작으로 로마, 지바, 소피아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모스크바 그랑프리 파이널 결승에서 아쉽게 진 경기가 올해 유일한 패배이다.

장준은 이날 블라디스라브 라린(러시아), 미르하셈 호세인(이란), 자오 슈아이(중국), 밀라드 베이지 하르체가니(아제르바이잔)와 최종 후보에 올라 경합했다. 선수단과 지도자는 장준을 선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준(19·한국체대)이 7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WT 갈라 어워즈' 올해의 남자 선수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인교돈, 올해의 남자 심판상수상자, 장준, 조정원 총재. (사진 =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선 장준은 "30% 정도 기대했다. 많이 부족한 제가 올해의 선수상 받게 돼 영광이다. "마지막 대회에서 아쉽게 졌는데 오늘 진 게 독이 아니라 약이 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국내에서 올림픽 선발전이 남았는데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가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과 함께 각오를 밝혔다.

올해의 여자 선수는 -49㎏급 절대강자 태국의 패니팍 옹파타나키트(21)가 수상했다. 패니팍을 비롯해 한국의 이다빈, 중국 정수인, 우징위, 영국 비앙카 웍던이 후보에 올랐다. 패니팍은 그랑프리 파이널에 불참했지만, 선수단은 패니팍에 표를 던졌다.

2014년 시작해 올해 여섯 번째 맞은 '2019 WT 갈라어워즈'는 ▲올해의 남녀 선수 ▲올해의 남녀 심판 ▲올해의 코치 ▲올해의 국가협회 ▲올해의 베스트 킥 ▲올해의 페이플레이상 등 을 시상한다.

올해의 국가협회상은 이번 그랑프리 파이널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러시아가 선정됐다. 올해의 코치상은 아제르바이잔 레자 메흐만도스트가 수상했다.  

신설된 '올해의 페어플레이상'은 남자 헤비급 영국의 마하마드 조와 카자흐스탄 자파로브 루슬란이 수상했다. 두 선수는 지난 6월 로마 그랑프리에서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자파로브 루슬란이 이겼으나 마하마 조는 패배를 인정하고, 루슬란의 승리를 거듭 축하해 줬다. 승자와 패자 모두 승리자가 된 장면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2019 베스트 킥은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상대 공격을 뒤 후려차기로 적중시킨 인교돈(한국가스공사)이 수상했다.

올해의 남자 심판상은 러시아 데니스 킴, 올해의 여자 심판은 세르비아 케세니아 리바이가 각각 선정됐다. 심판상은 자체평가 점수 3위에 든 심판 후보를 선수와 코치, 심판이 투표로 결정한다.

한편, 갈라 어워즈 직전 WT 집행위원회는 선수위원회와 모여 2020 도쿄올림픽 새 경기복에 대한 회의를 했다. 회의 결과, 이번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선보인 새 경기복 상의 재질과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하의는 타이즈 타입 대신 기존 도복보다는 조금 슬림하면서 상의와 같은 신축력이 좋은 재질로 결정했다.

헤드기어는 기존처럼 청색과 홍색을 유지하기로 했다. 경기복 하의 색상은 곧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