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성호 사고 20일째…"추가 실종자 발견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8 10:48:19  |  수정 2019-12-08 11:10:55
수색 당국, 함정·선박 16척 동원 정밀수색
기상여건 고려해 무인잠수정(ROV) 투입 계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19일 오전 7시9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선원 12명이 탄 통영선적 연승어선 D호(29t)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이 침몰하는 모습. (사진=제주해양경찰청 제공) 2019.11.19.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불에 타 침몰한 대성호 사고 20일째인 8일 수색 당국은 실종자 수색을 위해 함정과 선박 16척을 동원해 정밀 수색에 나선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수색 당국은 동원세력을 최대한 활용해 최초 신고 해점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진행한다.

수색 당국은 항공 수색도 병행한다. 항공기 5대가 수색구역을 집중 수색해 혹시 모를 실종자 발견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기상여건을 감안한 무인잠수정(ROV) 추가 투입도 고려 중이다.

앞서 수색 당국은 무인잠수정을 3차례에 걸쳐 투입, 수중 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사고 해역 시야는 20㎝ 이하로 선체로 추정되는 물체에 접촉했지만, 별다른 성과는 거두지 못한 상태다.

당국은 민간 저인망어선 5척과 함정 및 어선에서 보유 중인 어군 탐지기와 측심기 등도 활용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해상에서 어선 화재 사고로 11명이 실종된 가운데 21일 제주 해경이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떠 있는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 선미 인양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물 밖으로 드러난 선미 부분이 까맣게 그을려 있다. (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공동취재단) 2019.11.21. woo1223@newsis.com
또한 실종자가 표류했을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제주시 애월읍과 서귀포시 화순 사이의 해안가 수색에도 해경과 소방 인력을 투입해 수색에 나선다.

현재 사고 해역은 바람이 초속 7~12m로 불고, 파고는 최대 2m로 기상여건이 점점 나아지고 있다. 오는 9일은 기상이 더욱 호전될 것으로 전망됐다.

선원 12명을 태우고 지난달 8일 오전 10시38분께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해 단독조업에 나선 대성호는 같은 달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약 76㎞ 해상에서 불이 났다.

대성호는 이날 오전 4시15분까지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송출됐지만, 이후 신호가 끊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헬기가 사고 해역에 도착했을 당시 선박은 상부가 모두 불에 타고 승선원들은 실종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22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남서쪽으로 이동한 대성호 뒷부분 선미를 인양해 바지선에 옮기고 있다. (사진=제주지방해양경철청 제공 영상 캡처) 2019.11.22. photo@newsis.com
이날 10시21분께 사고 해역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곳에서 승선원 김모(60·사천시)씨가 발견돼 급히 제주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남은 승선원 1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한편, 지난달 25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해상에서 전복된 통영선적 창진호 실종 선원 1명에 대한 수색도 병행한다.

창진호는 사고 당일 오전 6시5분께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침수되다가 전복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