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예안재·월문가 등 8곳 '서울우수한옥' 인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9 06:00:00
서울시, 한옥의 가치 계승·발전 '인증제' 시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은평한옥마을 한옥 '월문가'. 2019.12.09.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제4회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를 시행하고 8곳을 올해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2016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한옥의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은 종로구 6곳, 은평한옥마을 2곳이다. 일상생활공간으로서 전통의 모습을 간직하면서 변화·발전한 한옥의 면모를 보인다. 

'가회동 L한옥'은 전통적인 격식을 갖추고 높은 시공완성도와 짜임새 있는 공간구성이 돋보였다. '체부동 한옥 예안재'는 주변환경과 조화로운 재료를 사용하고 기존 한옥을 잘 보존하면서 현대적 편리함을 지닌 내부공간이 구성돼 있다. 은평한옥마을 2층 '월문가'는 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공간구성으로 지형차를 잘 풀어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체부동 한옥 '예안재'. 2019.12.09. (사진=서울시 제공)
시는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에 인증서와 인증표식을 수여한다. 또 매년 1회 한옥 전문가 정기점검을 실시해 필요한 경우 시가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를 해준다.

시 관계자는 "우수한옥 8곳에 대한 사진집 제작과 전시회 개최를 통해 우수한 한옥 건축사례를 알리겠다"며 "한옥의 설계와 건축 공정에 참여한 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한옥을 짓고 고치고자 하는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