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주민·지역이 만드는 찾동…시민·간호사 등 55명 표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9 06:00:00
市, 서울시청에서 찾동 공감시상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찾동 공감시상식 포스터. 2019.12.09. (포스터=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역공동체 형성에 기여한 시민 25명과 찾동 사업의 안착에 노력한 공무원 25명, 방문간호사 5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2시 시청 본관 다목적홀에서 찾동 공감시상식을 연다.

도봉구 방학2동 최성달씨는 2011년 지역 주민과 힘을 모아 공동체모임인 도깨비 연방을 만들고 대안적 생태문화 공간인 도깨비방을 개설해 동네119방, 동네공작소, 바느질 모임 규방 등 17개 모임활동을 운영했다.

노원구 상계8동 김경태씨는 지역에서 빵집을 운영하면서 관내 경로당, 복지시설, 저소득 가정, 장애인 가정 등 다수 시설·가정에 매월 케이크와 빵을 후원하고 어르신 생신잔치 준비, 뒷정리 등 봉사활동을 15년간 해오고 있다.

서대문구 천연동 이영희씨는 마을공동체위원회, 주민자치회 위원로 활동하고 민·관 협치기반 마련을 위한 다양한 영역에서 민간주체로 활동하며 개인의 문제를 이웃과 함께 고민하고 주민이 만들어가는 마을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로구 가리봉동 이원희씨는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주민자치위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씨는 행복한 방만들기 추진, 집수리 봉사단 연계, 저소득가구 교복비 나눔 등 주민센터와 주민간의 연계 협력을 활성화시켜 소외된 이웃을 돕는 안전망 구축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천 중이다.

관악구 은천동 조규춘씨는 자원봉사캠프장과 상담가로 활동하며 지역에 관심을 갖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알려주는 캠페인 사업인 시민찾동이 모집을 적극 추진하고 이웃과 인사나누기를 통해 안부 묻는 안녕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주민참여 통로 역할을 해왔다.

성북구 돈암2동 이은아 주무관, 송파구 오금동 박란희 주무관, 강동구 상일동 권준희 주무관 등 수상 공무원들은 각자의 영역에서 찾동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찾동 사업 추진 최우수구는 금천구, 우수구는 관악구, 도봉구가 선정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