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평택 오성면 양계장 불…닭 3만 마리 폐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9 09:16:14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 정은아 기자 = 9일 오전 5시43분께 화재가 발생한 경기 평택시 오성면 한 양계장. 2019.12.9 (사진=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photo@newsis.com

[평택=뉴시스] 정은아 기자 = 9일 오전 5시43분께 경기 평택시 오성면 한 양계장에서 불이나 3만 마리 가량의 닭이 폐사했다.

불은 양계장(연면적 5110㎡) 7개동 중 5개동을 모두 태웠으며 6만 마리 육계 중 3만 마리 가량이 폐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원이 전원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한데 이어 6시 58분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불은 7시 18분 진화됐으며 현재 잔불 정리 작업 중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