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제주 대성호 실종자 또 발견되나… 구조작업 활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9 10:31:48
어제 발견된 시신2구 모두 선체 근처에서 찾아
선체 인양작업 본격화 될땐 추가 발견 할 수도
국과수서 부검·DNA 분석 선원 신원 파악 예정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 해상에서 어선 화재 사고로 11명이 실종된 가운데 21일 제주 해경이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떠 있는 통영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 선미 인양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2019.11.21.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침몰한 대성호의 수색 활동은 지난 8일 실종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2구 발견 이후 활기를 띠고 있다.

시신 2구가 모두 침몰한 대성호의 선체로 추정되는 물체에서 비교적 가까운 바닷속에 발견됐다는 점에서 실종자 추가 발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광역구조본부 등에 따르면 수색 당국인 지난 8일 오후 대성호의 선수로 추정되는 물체에서 약 44m, 50m 떨어진 수중에서 시신 2구를 각각 발견했다.

수색 당국은 기상 여건이 좋아지자 청해진함 소속 무인잠수정(ROV)를 투입, 약 1시간45분여 만에 시신 2구를 찾아낸 것이다.

무인잠수정은 수심 300m까지 운용 가능하고, 로봇팔을 보유하고 있어 정밀탐색뿐만 아니라 실종자 수습도 가능하다.

수색 당국은 시신 1구는 당일 오후 5시15분께 수습했으며, 나머지 1구에 대해선 오전 11시께 ROV를 투입해 인양 작업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이날 오전 8시50분께 인양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현재 사고 해역의 시야가 좋지 못하고 조류가 강해짐에 따라 기상 여건이 안정되는 시점을 기다리고 있다.

수색 당국은 수습된 시신에 대해서는 이날 오후 4시께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분석 등을 통해 신속하게 신원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제주지방해양경찰청 등 5개 기관이 참여한 합동 감식반이 23일 오전 서귀포시 안덕면 화순항 관공선부두에서 대성호(29t·통영선적) 뒷부분(선미)을 정밀 감식하고 있다. 2019.11.23. ktk2807@newsis.com
대성호 선체 추정 물체 부근에서 잇따라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ROV를 통한 수중 탐색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수색 당국은 선체 외관의 찢어진 단면과 기관실 일부 확인을 통해 여러 정황상 대성호 선체로 추정하고 있는 물체에 대한 인양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계획 중이다.

선원 12명을 태우고 지난달 8일 오전 10시38분께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해 단독조업에 나선 대성호는 같은 달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약 76㎞ 해상에서 불이 났다.

대성호는 이날 오전 4시15분까지는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송출됐지만, 이후 신호가 끊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헬기가 사고 해역에 도착했을 당시 선박은 상부가 모두 불에 타고 승선원들은 실종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 10시21분께 침몰한 해역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곳에서 승선원 김모(60·사천시)씨가 발견돼 급히 제주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