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대전도시철도, AI기술 이용 화재 긴급대피로 시스템 구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9 16:02:16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대전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9일 시청역에서 ‘인공지능기반 화재 긴급대피로 시스템 구축’ 시연을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도시철도공사가 도시철도1호선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화재시 긴급대피를 돕는 안내시스템을 구축한다.

공사는 9일 1호선 시청역에서 인공지능을 이용한 '역사화재 긴급대피로 안내시스템 구축' 시연행사를 개최했다.

한국기계연구원 인공지능기계연구실에서 개발한 이 시스템은 지하환경과 지상출구가 여러개로 구성된 복잡한 역사에서 화재 등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인공지능 딥 러닝 모델 기술을 적용,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최적의 대피경로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대전시가 지역사회의 문제를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진행한 '대전시-연구기관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고, 지역벤처기업 ㈜텔코코리아아이에스가 구축을 맡았다. 

 역사 내부에 설치된 30여 개의 IoT 센서가 온도와 일산화탄소, 연기농도 등에 따라 화재 위험성을 평가한 뒤, 대피로 정보를 천정에 설치된 20개의 모니터에 표출하고 120여 개의 레이저 표시기로 전달해 바닥면에 밝은 조명으로 대피방향을 표시하게 된다.
 
 공사 이규용 연구개발원장은 "무사고 14년을 이어가고 있는 대전도시철도가 과학기술의 성과를 현장에 적용해 더욱 안전한 도시철도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