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재계, 故 김우중 회장 별세에 애도..."韓 세계적 수출국가 합류에 큰 기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0 12:07:36
전경련 "김우중 회장,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세계화를 이끈 선구자"
경총 "자동차·조선·중공업 산업 분야에 고도화 내실 다지는데 기여"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김종택 기자 = 숙환으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가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2019.12.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재계가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0일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기업의 글로벌 경영의 효시이자 한국 경제발전 성공의 주역이신 김우중 회장께서 별세하신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김우중 회장님은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세계화를 이끈 선구자셨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냉전이 끝나자 가장 먼저 동유럽으로 달려가 세계경영의 씨앗을 뿌렸고, 중남미, 중국, 베트남, 아프리카 등 당시 왕래도 드문 낯선 땅에 가장 먼저 진출해 대한민국의 브랜드를 알렸다"면서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는 말씀처럼 세계를 누비며 한국을 알린 회장님의 노력으로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는 한층 더 넓어질 수 있었다"고 소회했다. 

이어 "회장님의 열정적인 경영철학은 여전히 우리 경제계에 큰 발자취로 남아있다"며 금융, 건설, 전자, 자동차, 조선 등 우리 주력산업에서 굴지의 기업을 이룩했고, 그 기업들은 현재도 우리 경제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경련은 "무엇보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장 앞서서 개척하셨던 회장님의 기업가 정신은 경제계를 넘어 우리 사회에 오래도록 귀감이 될 것"이라며 "우리 경제계는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주셨던 창조적 도전의 정신을 이어받아 침체된 한국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영계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별세에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수출국가의 대열에 합류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애도를 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김우중 회장은 세계 경영을 내다보는 선견지명과 해외수출에 대한 확고한 신념으로 대우그룹을 국내 정상의 기업으로 이끌었다"며 "자동차·조선·중공업 산업 분야에서 고도화의 내실을 다지는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경총은 "또한 고인은 일선 기업현장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후임 청년사업가 양성에 힘쓰며 기업가로서 모범을 보였다"며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 받아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산업 고도화를 통한 국가경제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