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건모 성폭행 의혹' 고소건 강남경찰서가 수사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0 18:38:09
피해 주장 여성, 김건모 강간 혐의로 檢 고소
강용석 "2016년 사건 발생후 사과·인정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수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2019.12.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가윤 기자 = 검찰이 가수 김건모(51)씨가 성폭행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서울강남경찰서에 내려보내 수사 지휘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0일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A씨가 김씨를 강간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에 배당하고, 관할 경찰서인 강남경찰서에 수사 지휘를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 법률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지난 9일 검찰에 이 사건 고소장을 냈다.

강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8월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강 변호사는 취재진에게 "김씨는 피해자를 성폭행한 이후 어떠한 사과나 인정도 하지 않아 피해자는 고통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피해자가 원하는 것은 김씨의 사실인정과 사과"라고 말했다.

이어 "김씨 측에도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는데 '고소할 테면 해보라'는 반응을 보여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씨 측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강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씨로부터 피해를 입은 여성의 내용을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