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故김우중 회장 장례 첫날... 정·재계 등 각계 조문행렬 이어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0 21:59:51
정의선 "안타깝다" 울먹, 조원태 "아들과 친구" 손경식 "고교 선배"
이명희 신세계 회장, 정용진 부회장 모자 함께 찾아 눈길
서정진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홍석현 이문열 등도 빈소 찾아
옛 대우맨들 빈소에 총집결 , 빈소 지키며 고인 마지막길 배웅
문재인 대통령도 조화로 애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겸 CJ그룹 대표이사(왼쪽 세번째)가 10일 오후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12.10.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김혜경 기자 = 고(故)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의 장례 첫날인 10일 빈소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전직 대우그룹 관계자를 비롯해 정·재계, 교육계, 문화계 등 각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된 김 전 회장의 빈소에는 장례절차가 시작된 오전 10시부터 조문객들이 찾기 시작했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손경두 전 정경련 부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조문 후 취재진에 울먹이는 목소리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은 조문 후 김 전 회장과의 인연에 대해 "(김 전 회장의) 작은 아들과 친구였다"며 "고인에 대한 예를 갖추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김종택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19.12.10. photo@newsis.com

오후 5시 50분께 빈소를 찾은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김 전 회장에 대해 "과거 압축성장 시기를 대표하는 경영인"이라고 회고했다. 김 전 회장과의 인연에 대해선 "고등학교 2년 선배시다"며 "(재학 당시) 완장을 차시고 지각하면 야단도 치고 하셨다"고 회상했다.

손 회장은 대우그룹을 재평가 해달란 취재진의 요구엔 "좋은 회사들이 당시 많았는데 일시적으로 어떻게 되는 바람에 무너져서 마음이 안 됐다고 생각한다"며 애석해 했다. 이어 "일 하실 땐 잠도 제대로 안 자면서 박력 있게 일 하셨는데 이제 조금 쉬셔야 할 것 같다.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직 '대우맨' 출신인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이날 오후 4시 50분쯤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재계 어르신이 떠나신 게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편찮으신 것 알고 있었는데, 자주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옛 대우맨들 빈소에 속속 총집결

이날 빈소에는 대우그룹 해체 후 뿔뿔이 흩어졌던 '대우맨'들이 속속 집결해 고인의 마지막 곁을 지켰다.

김 전 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은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조문 후 취재진에게 "가족이면서 큰 스승이었다"며 "그분 만한 위대한 기업인, 애국인은 흔치 않다"고 고인을 평가했다. 

김태구 전 회장은 밤을 새 가며 일하던 고인의 모습을 회상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오밤중까지 일했다", "본인은 일만하면서 우리 보고는 식사하라, 식사했느냐"며 살뜰히 챙겼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의 별세에 대해선 "침통하고 애통하다"며 "(고인이) 오랫동안 고생을 하셔서 좀더 활동 하셨으면 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김종택 기자 = 김태구(가운데) 전 대우자동차 사장가 10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회장의 빈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0. photo@newsis.com

김 전 회장과 20년을 함께 일했다는 배순훈 전 대우전자 회장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백발의 노인이 돼 고인의 빈소를 찾은 배 전 회장은 조문 후 취재진에게 "서른 세 살에 김우중 회장을 만나 세계 각지를 돌아다녔다", "정말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았다"며 김 전 회장과의 20년에 대해 회고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동력을 제공한 분"이라며 "후세대에도 존경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 전 회장은 최근 아주대병원에 입원해 있던 고인을 문병했던 일을 언급하며 "손을 들고 환영해줬다"며 "조금 더 사실 것 같았는데, 이렇게 되서 참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이경훈 주식회사 대우 전 회장도 장례식장을 찾았다. 그는 조문 후 취재단과에 "회장님과는 35년 대우에서 함께 생활했다"며 "한 세기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훌륭한 분"이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저보다도 연세가 적은 분이 먼저 가셔서 안타깝기 짝이 없다"라고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조훈현 자유한국당 의원, 홍사덕 전 의원, 강용석 전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주호원 의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박재윤 전 경제수석 등이 빈소를 찾았다.

대우자동차 노동조합 사무처장을 지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도 참석해 부의를 표했다.

임태희 비서실장, 이석연 전 법제처장, 이종찬 전 국정원장, 이태섭 전 의원, 유흥수 전 의원, 김영수 전 민정수석도 다녀갔다.

이 밖에도 이날 빈소에는 문화계, 언론계, 교육계, 종교계 등 각계의 굵직한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비롯해, 이문열 작가, 김우식 전 연세대 총장, 정갑영 전 연세대 총장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한편 김 전 회장의 부인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을 비롯한 유족들과 옛 대우그룹 관계자들이 이날 아침 일찍부터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았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10일 오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여 있다. 2019.12.10.  photo@newsis.com

장례는 유족들 및 김 전 회장이 평소 밝힌 뜻에 따라 천주교식으로 소박하게 치러졌다. 대우 측은 사전에 조화와 부의금을 받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지만,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들이 보낸 근조 화환이 속속 도착하며 빈소를 가득 메웠다. 화환을 놓을 자리가 모자라 장례식장 관계자는 화환에 붙은 띠만 따로 떼어 벽에 붙이기도 했다.

빈소 내실에는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등의 조화가 놓였다. 빈소 밖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화도 보였다. 이외에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들도 자리했다.

김 전 회장의 영결식은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치러진다. 장지는 충남 태안군 선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