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회 본회의서 한국당 제외 4+1 예산 수정안 통과(3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0 21:20:09
文의장, 본회의 속개 직후 예산안 수정안 먼저 상정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 가결
수정안 512조3000억…정부안보다 1조2000억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국회 본회의가 열린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2020년도 예산안을 가결 처리하고 있다. 2019.12.1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한주홍 문광호 기자 =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 수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저녁 속개된 본회의에서 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은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가결됐다.

4+1 수정안은 총 512조3000억원 규모로 당초 정부안(513조5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순감됐다. 7조8000억원이 증액되고 9조원이 감액됐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 16개 비쟁점 안건을 처리한 뒤 정회했던 국회 본회의를 오후 8시38분께 속개했다.

문 의장은 본회의 속개 직후 안건 상정 순서를 바꿔 민주당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통해 마련한 수정안과 한국당이 이종배 의원 대표발의로 낸 수정안 등 내년도 예산안 2건을 먼저 상정했다.

당초 본회의 안건 상정 순서에서 내년도 예산안은 마지막 부분에 위치해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상정하자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2019.12.10.jc4321@newsis.com
예산안 처리 연기를 주장했던 한국당은 즉각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국회의장 물러나라", "문희상은 사퇴하라"고 소리를 쳤고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단상 앞으로 몰려가 문 의장에게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사퇴하라"와 "아들 공천" 등의 구호를 외치며 회의장은 소란에 휩싸인 상태다. 한국당 의원들은 '4+1은 세금도둑'이라고 써 있는 피켓도 들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예사안에 대한 한국당 조경태 의원의 토론 신청 순서에서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토론종결" 구호로 맞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