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양재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조성…어린이집도 갖췄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2 06:00:00
서울시, '도시관리계획 결정고시·건축허가' 완료
지하 5층~지상 22층, 379세대…내년 3월에 착공
2023년 3월 입주…주변 시세 30~95% 수준 공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양재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2019.12.12. (투시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양재역 인근에 국·공립 어린이집을 갖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지나는 양재역 인근에 지하 5층~지상 22층, 총 379세대(공공임대 90세대·민간임대 289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조성된다.

주변 시세의 30~95% 수준으로 공급된다. 내년 3월 착공해 2021년 12월에 입주자를 모집하고 2023년 3월 입주가 시작되는 일정이다.

전체 세대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88세대는 '신혼부부용' 주택이다. 국·공립 어린이집(지상 2층)과 실내 어린이 놀이터(지상 3층) 같은 생활편의시설도 들어선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입주민뿐 아니라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전체 공급세대(379세대)는 ▲단독형 259세대 ▲쉐어형 32세대 ▲신혼부부형 88세대로 구성된다. 주차면은 총 154면이다. 이 가운데 15면은 나눔카 전용으로 배정된다.

'2030 청년세대'의 새로운 주거트렌드에 부응하는 2인 셰어하우스(32세대)와 운동시설(지하 2층), 공유주방과 북 카페 같은 시설도 만들어진다. 최고층인 22층에는 입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스카이라운지)이 생긴다.

시는 이날 서초구 서초동 1365-8번지 일원의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연면적 2만9179.30㎡) 사업을 위한 도시관리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을 고시하고 건축허가를 완료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지하철, 국철, 경전철역 등의 승강장으로부터 350m 이내의 지역)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시는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시는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