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조국 20일만에 3차 소환…조서 열람 마치고 귀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1 21:02:19
지난달 14일, 21일 이어 세번째 조사
'입시·사모펀드' 등 부인 혐의 연관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개입 여부 관련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두번째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19.11.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검찰이 자녀 입시부정과 사모펀드 개입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세번째로 소환해 조사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조 전 장관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한 뒤 오후 8시께 조서 열람을 마치고 돌려보냈다.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조사한 것은 이날이 세번째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4일 조 전 장관을 처음 소환한 이후 21일에도 조사했다. 조 전 장관은 두 차례 조사에서 모두 진술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조 전 장관은 재판에 넘겨진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혐의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정 교수의 공소장에도 조 전 장관의 이름이 수차례 등장한다. 다만 아직 수사 중인 상황에서 공범으로 명시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입장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자녀들의 대학 및 대학원 입시를 위해 허위로 스펙을 만드는 과정에 조 전 장관이 개입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특히 조 전 장관은 자녀들의 대학원 입시에 제출된 인턴 활동 증명서를 발급한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에서 근무한 바 있다.

또 검찰은 정 교수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사들이고, 차명으로 금융거래를 한 것에 조 전 장관이 관여한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조 전 장관의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