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꺾고 4위 도약…GS칼텍스 1위 탈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1 21:15: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1일 충남 천안시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의 경기에서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현대캐피탈 배구단 제공) 2019.12.1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완파하고 4위로 올라섰다.

현대캐피탈은 1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홈경기에서 3-0(25-15 25-17 27-25)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을 올린 현대캐피탈은 시즌 8승7패(승점 24)를 기록해 OK저축은행을 5위로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현대캐피탈 외국인 선수 다우디는 22점을 올려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다우디는 70%에 육박하는 공격성공률을 자랑했다.

신영석과 전광인, 최민호는 각각 11점, 11점, 10점을 올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민호와 신영석은 블로킹을 8개나 합작했다.

현대캐피탈의 팀 공격성공률 역시 69.11%로 높았다.

삼성화재는 시즌 8승8패(승점 26)로 3위에 머물렀다. 산탄젤로가 13점에 그쳤고, 다른 선수들의 득점 지원이 빈약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다우디, 최민호, 전광인이 이끄는 삼각편대를 앞세워 손쉽게 기선을 제압했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 시작부터 다우디, 신영석, 전광인의 고공폭격을 앞세워 12-4로 달아나 삼성화재의 기를 꺾었다. 이후 23-17에서 박주형의 퀵오픈과 전광인의 블로킹으로 2세트도 제압했다.

3세트에서는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현대캐피탈은 23-24로 뒤진 상황에서 다우디의 백어택으로 듀스를 만들었다. 현대캐피탈은 25-25에서 산탄젤로의 네트터치 범실에 편승해 매치 포인트를 만든 후 산탄젤로의 공격이 빗나가면서 경기를 끝냈다.

여자부 GS칼텍스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3-0(25-20 25-23 25-18)으로 승리했다.

2연패에서 탈출한 GS칼텍스(9승4패·승점 28)는 현대건설(10승3패·승점 27)을 제치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GS칼텍스 외국인 선수 러츠는 블로킹득점 2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렸다. 강소휘(12점)와 권민지(10점)도 승리에 기여했다.GS칼텍스 선수들은 12개의 블로킹을 잡아내 상대를 압도했다.

인삼공사는 3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시즌 5승8패(승점 13)로 5위에 머물렀다. 디우프(17점)가 분전했지만, 공격성공률이 31.25%에 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