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출연정지"···폭행·성희롱 의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2 09:23:3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영수(왼쪽), 박동근(사진=EBS 제공) 2019.12.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EBS가 '보니하니' 측이 최영수와 박동근의 폭행·성희롱 의혹을 사과했다. "두 사람을 출연 정지시킨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EBS는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출연자의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없이 방송된 것을 사과한다.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계자 징계,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통해 향후 유사 사항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 전반을 엄중히 점검·개선하겠다"고 12일 밝혔다.

"보니하니 출연자들이 유튜브 인터넷 방송 도중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방송된 것을 확인하고, 비상 대책회의를 열어 전사적 차원의 대책 및 이행 계획을 수립, 즉각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해당 출연자 2명(최영수·박동근)을 즉각 출연 정지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다.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채연(왼쪽), 최영수(사진=방송화면 캡처) 2019.12.11 photo@newsis.com
'보니하니'는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당맨' 최영수는 MC인 그룹 '버스터즈'의 채연이 팔을 붙잡자, 손길을 뿌리치며 주먹을 휘두르는 듯한 동작을 했다. '먹니' 박동근이 채연에게 욕설하는 영상도 공개됐다. "하니(채연)는 좋겠다. 의웅이(보니)랑 방송해서. 잘생겼지. 착하지. 리스테린 소독한X, 독한 X"이라며 성희롱 의미가 담긴 욕설을 해 비난을 받았다.

전날 EBS는 "어제 '보니하니' 라이브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 출연자와 현장 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