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심상정 "패트가 의회 쿠데타?…한국당이야말로 쿠데타적 발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2 11:51:10
한국당 농성에 "억지 말고 '필리버스터'로 응하라"
"나를 밟고 가라? 시대착오·권위주의적 퍼포먼스"
"제1야당 몽니보다 국회의원 다수 의지 더 존중돼야"
"선거법 개혁안, 내일 본회의 상정해 17일전 통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종철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2.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의회 쿠데타가 임박했다'면서 국회 본회의장 앞 농성을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총력 저지에 나선 데 대해 "더 이상 억지 부리지 마시고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라는 합법적인 수단을 통해서 응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상무위원회를 열고 "황 대표가 지금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 펼쳐놓은 '나를 밟고 가라'는 현수막은 시대착오적인 권위주의적 퍼포먼스로 보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걸핏하면 패스트트랙 강행처리를 '불법'이라면서 막겠다고 이야기한다"며 "한국당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 패스트트랙은 한 마디로 강행처리 입법절차"라고 강조했다.

이어 "적어도 국회 상임위원 5분의 3 이상의 입법 의지는 어떤 경우에도 존중돼야 하기 때문에 만든 국회법 절차"라며 "제1야당의 몽니보다 국회의원의 다수 의지가 더 존중돼야 한다는 의회 민주주의의 원칙을 확인한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또 "(패스트트랙 등) 이러한 국회 선진화법은 동물국회를 막고 합의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한국당이 주도해서 만들었다"며 패스트트랙에 결사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의 태도를 꼬집었다.

그는 "마침 오늘은 12·12 군사 쿠데타가 일어난 지 40년이 된 날"이라며 "자신들이 만든 국회법조차 불법 폭력으로 무시하고 거리투쟁, 삭발, 단식농성으로 독재타도를 외치는 황 대표와 한국당이야말로 총칼만 들지 않은 쿠데타적 발상을 갖고 있는 것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여야 '4+1' 공조를 통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만 18세 선거권 등 선거제 개혁 취지를 살리는 개혁안을 만들어 내일 본회의에 상정하고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인 17일 이전에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비롯한 검찰개혁 법안과 민생법안 그리고 예산 부수법안까지 차질 없이 확고한 의지로 완수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