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DMZ 세계유산 등재, 항구적 평화협정 등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2 18:45: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화재청은 경기도, 강원도와 함께 12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한반도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사진=문화재청 제공) 2019.12.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해서는 남북한 간 항구적인 평화협정 등이 전제돼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문화재청은 경기도, 강원도와 함께 12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한반도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최재헌 건국대 교수는 '세계유산의 관점에서 본 DMZ'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DMZ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서는 북한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먼저 끌어내야 한다"며 "탁월한 보편적 가치와 진정성, 완전성, 보존관리체계에 관한 등재요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전쟁 군사유산의 경우 2017년 벨기에와 프랑스 솜강 서부전선 유산 등재의 사례에서 보듯이 평화를 추구하는 세계유산협약의 본래 취지에는 맞지 않기 때문에 세계유산으로 등재가 쉽지 않다"며 "무엇보다 평화와 화합의 상징으로서 냉전시대의 종식이자 새로운 이정표로서 DMZ를 재상징화하고 국제사회의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남북한의 전쟁 억제와 평화 시스템 구축 ▲세계유산 등재를 둘러싼 남북한 당국 간의 이견 조율과 항구적인 평화협정 ▲DMZ 보존관리를 위한 정전협정 당사국의 합의와 국제협약 체결 ▲OUV 심화 연구를 위한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 ▲보존관리 법적 토대 구축과 국민적인 합의 등을 제시했다.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유네스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무장지대의 세계평화지대화를 천명한 데 따라 실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화재청, 경기도, 강원도는 지난 7월 비무장지대의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일의 그린벨트 30년: 뛰어난 자연유산 및 문화유산 보존활동의 성과와 미래(카이 프로벨·독일 자연보호연맹 보존부 총책임자) ▲베트남 중앙 DMZ로부터 고도 후에시까지의 관광을 위한 링크 개발(응유엔 판 푹·베트남 투아 티엔 후에 도립관광국) ▲헝가리 냉전 유적지의 문화적 활용(이스트반 바르가·헝가리 국립연구소 및 육군박물관 컨설턴트) 등 세계 냉전 유산 사례가 발표됐다.

또 ▲한반도 DMZ에 대한 인식은?(손기웅·한국DMZ학회) ▲기억의 장소로서의 DMZ:미래에 대한 예술적 상상력(김선정·광주비엔날레재단) 등이 발표됐다.

심포지엄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국제자연보호연맹(ICUN) 전문가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MAB) 전문가 등 각계 전문가들도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