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정용진 부회장 "감자 30톤? 안 팔리면 내가 먹겠다" 백종원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3 09:25: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종원·정용진(사진=방송화면 캡처) 2019.12.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SBS TV 예능물 '맛남의 광장'에 통 큰 지원을 했다.

12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는 외식사업가 백종원이 강원도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어느 농가에서 폐품되는 못난이 감자가 30톤이나 돼 안타까워했다.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면서 정용진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맛남의 광장' 취지를 설명했다. "강원도의 못난이 감자라고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며 "30톤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 되겠느냐. 키다리 아저씨처럼 좀 도와달라"고 청했다.

정 부회장은 "힘을 써보겠다"면서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내가 다 먹겠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이야기가 잘 됐다.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하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며 고마워했다. 양세형은 "매주 다니면서 이분에게 사달라고 하면 되겠다"면서 "전국 마트에 '맛남의 광장' 부스를 만들어서 판매가 된다"며 기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