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한은 "유로존 수출부진, 한국 중간재 수출에 영향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5 12:00:00
수출 구조적으로 유사…업스트림 부문 강화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유로지역의 수출 부진세가 우리나라 중간재 수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5일 한국은행의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최근 유로지역 수출부진 배경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이후 유로지역의 역외 수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하고 그중에서도 물량 측면에서의 부진세가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로지역 수출이 부진해진 건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대중국 수출이 꺾인 가운데 영국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나 터키 금융불안 등 지정학적 리스크이 고조된 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글로벌 가치사슬(GVC) 참여도가 높은 점도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 대외 충격이 GVC를 통해 고스란히 파급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유로지역의 GVC 참여도는 역외 기준으로 57.3%로 일본(47.7%)이나 중국(45.6%), 미국(45.3%) 등 주요국 수준을 웃돌았다.

특히 유로지역의 GVC 참여도는 후방 GVC 참여도가 높은 '다운스트림'(최종재 생산·유통·판매 단계)에 위치해 있어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방 GVC 참여도는 다른 국가의 수출에 중간 투입된 국내 부가가치 비중을, 후방 참여도는 수입 대상국으로부터 중간 투입된 해외 부가가치 비중을 의미한다.

주요 수출국인 미국과 중국, 영국 등의 수출 부진이 직접적으로 유로 지역의 중간재 수출 둔화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이로 인해 아세안과 역외 EU지역에 대한 중간재 수출도 함께 부진해졌다.

수출 부진은 유로지역의 최대 수출 품목인 자동차 수출이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 수출의 총수출에 대한 기여도는 지난해 하반기 -0.6%포인트를 나타냈고, 올 1~8월에도 -0.1%포인트를 기록하는 등 마이너스를 지속했다.

유로지역 수출은 직접적인 무역 연관성뿐만 아니라 구조적으로도 우리나라 수출과 유사한 측면이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향후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신흥국 경기 회복 기대감 등에 힘입어 완만한 개선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되지만,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로 GVC가 약화되면서 수출 개선세를 제약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GVC 참여도가 높고 가치사슬 단계에서 다운스트림에 위치해 있다"며 "주력 수출품목을 다양화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업스트림(기획·R&D·원자재·부품 등의 생산)' 부문을 강화해 글로벌 분업 체계 변화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