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주말 협상 불발 시 '4+1 패트法' 강행 시사…"지체할 수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4 14:31:46
"주말에도 협상문 열어둬…임하지 않으면 새 길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2019.12.03.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말에 자유한국당이 전향적인 태도로 협상에 나서지 않으면 여야 4+1 협의체를 중심으로 선거제 개혁 법안과 사법개혁 법안 처리 문제를 마무리 짓겠다고 14일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국민만 바라보고 민생·개혁법안 처리를 완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어제(13일)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가 회기 결정, 예산부수법안, 민생법안을 처리한 후 선거법 문제를 다루기로 한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며 또다시 의회정치를 농락했다"며 "국민 앞에서 한 합의와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문희상 의장이 지난 13일 늦은 오후 당에서 합의안을 만들어 올 것을 요구하며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또다시 과한 '추가시간'을 부여했다"며 "그럼에도 한국당은 부끄러움도 없이 오늘 또다시 장외로 나가 정치선동을 하겠다는 적반하장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미 인내하고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을 넘어선 지 오래다"며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은 주말에도 대화와 협상의 문을 열어둘 것"이라면서도 "(한국당이) 성의 있고 겸허하게 논의에 임하지 않는다면 개혁과 민생의 단호한 원칙 아래 4+1 단일안 도출 등 모든 준비를 끝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만 바라보고 흔들림 없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