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이주민이 말하는 광주의 인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8 12:00:59
19~20일 총 8편 방송, 광주FM 앱 통해 청취 가능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주 인권 광주탐색대 라디오 프로그램. (사진=광주시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인권단체 협력사업의 하나로 지원하고 있는 '이주 인권 광주탐색대' 프로그램이 라디오 전파를 통해 지역민들과 만난다고 18일 밝혔다.

이주 인권 광주탐색대는 이주민 인권 증진을 위해 마련한 소통 프로그램으로 이주민의 시각으로 바라본 광주의 인권현장을 전한다.

이번 프로그램의 기획과 제작에는 클로이씨(홍콩), 오즈게씨(터키), 오마씨(방글라데시), 메이씨(미얀마), 파울리나씨(폴란드), 라나씨(우즈베키스탄), 조시씨(미국) 등 7명의 이주민이 참여했다.

프로그램은 이주민들이 그동안 광주에 살면서 광주의 역사, 여성주의, 주거, 광주정신 등 광주의 인권현황에 대해 느끼고 배운 것을 이야기하고 소통하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19일부터 20일까지 오후 1~5시에 '이주민에게 인권은', '백지동맹, 광주 항일 역사 속 페미니즘', '광주에서 돌아보는 4·19혁명', '성애의 모든 방식, 그리고 자신감', '광주 생활, 주거가 가장 어렵다', '이주민이 보는 5·18 민주항쟁', '노후 인생을 생각하며', '이주민의 삶과 광주정신' 등 총 8편의 방송을 선보인다.

라디오 방송은 '광주FM' 앱을 통해 들을 수 있으며, 지난 방송은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시민방송 또는 광주시 민주인권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용만 광주시 민주인권과장은 "이주민이 직접 방송을 제작·기획했다는 점에서 이번 인권단체 협력사업은 의미가 크다"며 "이주민을 도움이 필요한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닌 지역의 주체로 보고 다양한 인권정책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가 자주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