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기생충' 美 골든글로브 수상...조여정·박명훈 축하 "감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06 15:41: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왼쪽부터 송강호, 조여정, 봉준호 감독. (사진=조여정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0.01.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기생충' 주역들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기쁨을 드러냈다.

조여정은 6일 인스타그램에 "외국어영화상ㅠㅠ"이라는 글과 함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또다른 글에서 "골든글로브 가는 길"이라는 적고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조여정은 주홍빛 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여정 (사진=조여정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0.01.06. photo@newsis.com
조여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해 뜨는 하늘 보고 있는데 '똑똑' 하고 골든글로브 축하 초콜릿 손님이. 무한히 영광스러운 날. 긍지를 가지고 다녀오겠다."

기생충에서 지하실남자로 주목받은 배우 박명훈도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을 축하했다. 인스타그램에 "하나님 감사합니다. golden globe awards winner!!!"라고 쓰고 봉 감독의 사진을 올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봉준호 감독. (사진=박명훈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2020.01.06. photo@newsis.com
한편 '기생충'은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