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고은아 "여배우A 이간질로 왕따 당해"···'미르방'서 폭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09 09:32: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미르(왼쪽), 고은아(사진=유튜브 캡처) 2020.01.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고은아가 여배우A의 텃세를 폭로했다.

고은아는 8일 친동생인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A의 이간질로 따돌림 당한 사연을 털어놓았다.

"내가 겪은 것을 말하겠다. 영광스럽게도 영화에서 큰 역할을 맡았다.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잘해줬는데, 어느 날부터 나와 밥도 안 먹기 시작했다. 연기자들, 막내 스태프까지 나를 보면 위아래로 훑어보고 피했다"며 "하루 이틀이면 상관없는데 길어지니 응어리가 지고 상처 받아 울면서 한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내가 연기자들과 스태프들 욕을 한다고 A가 이간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능적이었다. 처음에는 A가 연기자들에게 이간질하고, 그 다음에 연기자들이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으니 정말 억울했다. 연기자들이 모여있길래 '나에게 먼저 얘기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텐데'라며 말하다가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더라. 아직까지 A에게는 사과 받지 못했다. 다른 연기자들은 얌전하고 우아한데, 난 발랄해서 분위기 메이커였다. A는 자기가 주목을 못 받아서 시샘한 것 같다."

미르는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 내가 그 위치가 됐을 때 안 하는 방법 밖에 없다"면서도 "소문은 난다. 결국 본인 이미지를 깎아 먹는 거다. 텃세 부리는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고은아는 2004년 광고로 데뷔했다.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2005~2006) 드라마 '황금사과'(2005~2006) 영화 '스케치'(감독 이혁종·2014) '비스티걸스'(감독 신진우·2017) 등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