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따알 화산, 800m 높이까지 용암 분출…강력 폭발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14 17:07:34
필리핀 정부, 847명 사망 1991년 피나투보 화산 폭발 되풀이 위험 경고
14일 오전에만 약 50차례 지진 감지돼
associate_pic
[따가이따이(필리핀)=AP/뉴시스]필리핀 수도 마닐라 남쪽 카비테주 따가이따이에서 14일 사람들이 호수 건너편 따알 화산이 폭발하며 내뿜는 화산재를 지켜보고 있다. 따알 화산에서 용암이 800m 높이까지 솟구친 가운데 필리핀 정부는 847명의 생명을 앗아간 지난 1991년 피나투보 화산 폭발 때와 같은 재앙이 되풀이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20.1.14
[타가이타이(필리핀)=AP/뉴시스]유세진 기자 =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따알 화산에서 14일 용암이 800m 높이까지 치솟아 더 강력하고 위험한 폭발을 예고하고 있다. 따알 화산 인근 마을들은 주민 수만명이 이미 대피해 텅 빈 가운데 화산재만 가득 덮혀 유령 마을로 변했다.

필리핀 화산·지질학연구소(PHIVOLCS)는 따알 화산 분화구 밖의 산자락 곳곳이 갈라지면서 마그마가 솟구쳐 강력한 폭발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말했다. 따알 화산이 내뿜는 화산재는 종종 번개를 동반하기도 한다.

필리핀은 지난 12일 따알 화산 폭발 직후 경보 수준을 4단계로 격상하고 수시간 또는 수일 내에 위험한 추가 폭발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장 높은 경보 수준인 5단계는 위험한 폭발이 진행 중임을 의미한다.

14일 오전 중에만 약 50차례의 지진이 감지됐는데 이는 마그마 수위가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PHIVOLCS는 말했다.

레나토 솔리둠 PHIVOLCS 소장은 마그마 수위 증가 속도는 화산의 강력한 폭발 시기를 예측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필리핀 정부는 이번 따알 화산 폭발로 847명의 생명을 앗아간 지난 1991년의 피나투보 화산 폭발 때와 같은 재앙이 되풀이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국가재난위험경감위원회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은 "1991년 피나투보 화산 폭발 당시 일어났던 것같은 산자락 전체의 붕괴 위험을 우려하고 있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지만 화산 활동을 예측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화산 폭발로 파괴된 바탕가스주를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바탕가스주에서는 학교들이 휴교에 들어갔으며 주정부 업무도 일부 중단됐다. 그러나 화산 폭발로 인한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