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윈도 7' 기술지원 종료 첫날…'워너크라이 사태' 재발 경계 태세 돌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14 17:02:00
과기부 "현재까지 해킹 신고 등 접수된 것 없어"
associate_pic
(출처: 한국인터넷진흥원)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 PC 운영체제(OS)인 '윈도 7'에 대한 모든 종류의 기술지원을 끊었다. 이날부터 윈도 7이 깔린 PC는 바이러스와 악성코드 감염과 해커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와 기업들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 태세에 돌입하고 있다.

14일 IT 업계에 따르면 MS는 지난 2009년 10월 22일 출시한 윈도 7에 대한 기술지원을 약 10년 만인 이날 종료했다.

MS는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발견될 때마다 즉각 윈도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있는데 윈도 7에 대해서는 이러한 지원을 제외하기로 한 것이다.

기존 대로 윈도 7을 사용할 수 있지만 새로 발견되는 보안 취약점에 대해 지원을 받을 수 없어 이를 이용한 개인정보 유출, 바이러스·악성코드 감염 등 보안 위협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이날 오후 4시까지는 윈도 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해킹 등의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과기부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평시와 다름 없으며 현재까지 윈도 7 기술지원 종료와 관련한 해킹 신고 등도 들어온 게 없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경계를 늦출 수 없다. 구형 OS로 인한 보안 문제는 개별 PC의 피해로 그치지 않고 인터넷망 전체에 심각한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 지난 2017년 5월 랜섬웨어 워너크라이는 기술 지원 서비스가 종료된 윈도 XP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던 PC의 취약점을 파고들며 빠르게 유포됐다. 그 결과 15일 만에 전 세계 150개국에서 약 30만대에 이르는 PC가 피해를 보았다.

특히 우리나라는 PC 5대 가운데 1대꼴로 윈도 7이 탑재돼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

associate_pic
(출처: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에 정부도 대응 태세를 갖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일부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윈도 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또 윈도7 신규보안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코드 출현 시, 맞춤형 전용 백신을 개발하고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보급할 계획이다.

윈도 7 사용자들은 지금이라도 서둘러 컴퓨터 운영체제를 윈도 10 등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다른 OS로 교체해야 한다.

허성욱 과기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부에서는 윈도7 종료 대응 종합상황실 운영을 통해 발생 가능한 사이버위협에 대비하고 있다"라며 "윈도7 사용자는 침해사고 발생 시, 보호나라 또는 118센터(☎118)로 신고해 달라"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윈도 7 기술지원 종료를 계기로 국내 OS 시장이 MS에 종속되는 것에 대한 경계감도 함께 일고 있다. MS는 한국뿐 아니라 세계 SO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실제 정부를 중심으로 '하모니카 OS', '구름 OS' 티맥스OS 등 국산 OS 사용을 늘리려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호환성 등에서 국산 OS가 MS의 OS에 뒤처지는 등 갈 길이 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