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보건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람 간 전염 확인"(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1 01:34:12
"광둥성 2명, 우한 다녀온 가족 구성원으로부터 전염"
"의료진 일부도 양성 반응"
현재까지 중국 전역 감염 확진자 218명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2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베이징 철도역 앞에 여행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이 수도 베이징에서도 발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고 발표했다. 특히 연휴를 맞아 수백만 명이 열차와 비행기를 이용하는, 중국에서 가장 인구 이동이 많은 시기와 겹쳐 대규모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2020.01.20.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중국 보건 당국이 20일(현지시간) '우한 페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을 확인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AP, AFP에 따르면 중국 국가보건위의 고위급 전문가인 종난산은 남부 광둥성에서 발생한 두 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사람 간 전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종난산은 "현재로서 사람 간 전염 현상이 있는 것이 맞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광둥성의 감염자 2명은 우한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이 지역을 다녀온 가족 구성원으로부터 바이러스를 옮았다고 그는 전했다.
 
보건위는 의료진 일부도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후베이성과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페렴이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다. 현재까지 중국 전역에서 확인된 감염 사례는 총 218건이라고 알려졌다.
 
사람 간 전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와 범위를 더욱 빠르고 넓게 만들 수 있다고 AP는 지적했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유행병 학자 증광은 현 시점에서 조치를 취한다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발 사태를 반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