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국내 우한 폐렴 증상자 5명 추가…"4명 검사중·1명 격리해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2 11:20:01  |  수정 2020-01-22 11:20:22
확진자 접촉자 3명·질본 신고 1명 등 검사 중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중국에서 시작된 '우한 폐렴'이 사람간 전염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 되면서 우리나라 보건당국도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는 등 비상이 걸린 가운데 21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관련 안내문이 내걸려 있다. 2020.01.21.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기자 = 우한 폐렴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뒤 발열과 호흡기증상을 보인 국내 조사대상자가 5명 늘어났다. 보건당국은 중국 춘절 기간 중국 입국자 증가에 대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총력 대응키로 했다.

2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9시 기준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전날 11명에서 5명 증가한 16명이다. 확진환자 1명 외에 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11명은 검사 결과 음성을 확인해 격리해제된 상태다.

추가된 5명 중 4명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으며 1명은 밤 사이 격리해제됐다. 검사를 하고 있는 4명 가운데 3명은 확진환자 접촉자로 감시 중 증상이 확인됐다. 나머지 1명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했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증상이 나타난 경우를 가리킨다.

호흡기 바이러스 검사 결과 인플루엔자 6명, 사람메타뉴모바이러스 1명, 사람세포융합 바이러스 1명, 급성호흡기 바이러스 8종 음성 3명 등이 확인된 상태다.

국내에서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 35세 여성은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안전하게 격리되어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안정적이라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확진환자와 접촉한 능동감시 대상자 34명 중 1명은 격리해제 됐으며, 나머지 33명은 보건소 등을 통해 감시 중이다.

해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중국의 경우 우한시 포함 후베이성 270명, 베이징 5명, 상해 2명, 광동성 등 10개 성·시 32명 등 30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태국 2명, 일본 1명, 대만 1명, 미국 1명 등 중국 이외 지역에서도 5명의 확진환자가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증상 문의, 응급실 방문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의료기관 감염관리 강화 등 철저한 대비가 중요하다고 보고 의료계(응급의학회 및 지역응급의료센터)와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초기 선별진료 과정에서 해외 여행력을 확인토록 하며 특히 2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의료인 감염예방 수칙 준수도 당부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께서는 중국 현지에서 동물(가금류 포함) 접촉을 피하고 전통시장 방문을 자제할 것,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호흡기 증상자(발열, 기침, 숨 가쁨 등)와의 접촉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등을 지키고 호흡기 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