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中, '폐렴 진앙' 우한시 봉쇄…항공사들 하늘길 중단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3 12:24:05
중국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571명
중국 정부, 우한시 대중교통 전면 중단
국내항공과 공항에는 '노탐' 접수 없어
티웨이는 지난 21부터 자체 운항 중단
대한항공과 인천공항, 상황 예의주시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보호복을 입은 보건 관계자들이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우한시에서 도착한 승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발생하는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23일부터 모든 항공기와 열차들의 우한 출발을 막기 시작했다. 2020.1.23
[인천=뉴시스] 홍찬선 기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발원지인 우한의 대중교통수단을 전면 중단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천공항과 항공업계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외신등에 따르면 23일 오전 현재 중국 25개 성(省)급 지역에서 우한 폐렴 확진 판정자는 571명으로 밝혀졌다. 이 중 95명은 중증이며 17명이 사망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중국 우한시도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를 기해 대중교통 운영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항공업계에서는 중국 정부의 이같은 상황을 통보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인천과 우한을 운행하는 항공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우선 주 2회 인천과 우한을 운행하는 티웨이항공은 지난 21일부터 동계 성수기기간까지 자체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티웨이 관계자는 "우한 폐렴으로 인해 자체적으로 운휴를 결정했다"며 "(중국)상황을 지켜보고 3월 중에 재운항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난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이 열감지카메라가 설치된 검색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01.20. photo@newsis.com
주 4회 운항하는 대한항공과 인천공항을 운영하는 인천공항공사는 중국 정부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우한 공항으로부터 운항금지 즉, '노탐'(NOTAM) 접수는 아직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노탐은 국가 위험 존재 등에 대해 운항 관계자 등에게 실시하는 고시를 말한다.

항공사 등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우한 폐렴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오는 26일까지 우한 노선에 대해 환불위약금 면제한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은 사람 간에도 감염될 수 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발열, 기침, 호흡 곤란 등 의심증상 호소하는 승객에 대해서는 체온 측정과 체크리스트 작성 통해 여행가능 여부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우한 노선의 기내에서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승객 및 주변 승객들에게 감염예방 마스크 제공하고 항공기 미국환경보호청 인증 살균소독제로 매일 소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일명 '우한 폐렴'의 4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국제공항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1.21. bjko@newsis.com
질병관리본부(질본)와 인천공항공사(공사)도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1일부터 인천공항에 검역관 10여명을 추가 투입해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우한 폐렴 유증상자 확인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본은 우한발 여객기에 내린 전 승객에 대해 비접촉식 체온계로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질본은 항공기에 탑승한 환자를 중심으로 앞뒤로 3열, 총 7열의 승객을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하고 있으며 중국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날 경우 문의를 당부했다.

공사는 입국장 소독살균을 주 1회에서 2회로 늘리고 우한발 비행편 확인시 해당 구역 추가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의심환자 발생 시 이동경로를 따라 소독하고 검역소에 이를 통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국 우한발 여객기 전용게이트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 112번과 제2터미널 246번에 배정하고 무빙워크 및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음수대, 화장실내 기저귀 갈이대, 유아휴게실 등에 하루 2회 에탄올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용객들이 많은 공항 식음료시설에서도 이용객들이 사용하는 식기는 열탕소독을 실시하고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과 식당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과 접촉이 많은 공항 내 은행에서도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고 매일 아침 체온을 측정해 발열이나는 직원들에 대해서는 업무를 중단하고 병원에서 진단을 받도록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