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임성재·안병훈,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첫날 공동 3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4 10:41:34
associate_pic
[라킨타=AP/뉴시스]임성재가 1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린 미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라운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임성재는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전날보다 3단계 하락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2020.01.19.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임성재(22)와 안병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상금 750만달러) 첫날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임성재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6개, 보기 1개를 쳐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안병훈은 버디만 5개를 쓸어담았다.

공동 선두 세바스티안 카펠렌(덴마크), 키건 브래들리(미국·이상 6언더파 66타)와 이들의 격차는 1타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PGA 투어 첫 승에 도전한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5개, 보기 2개를 쳐 강성훈(33)과 함께 3언더파 69타로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최경주(50)는 중간합계 이븐파 72타 공동 71위에 올랐고, 이경훈(29)은 1오버파 73타 공동 87위, 노승열(29)은 6오버파 78타 공동 148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