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우한 폐렴' 유럽까지 번져...프랑스서 확진자 2명(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5 05:18:23  |  수정 2020-01-25 05:19:58
프랑스 보건장관 "중국 방문한 2명 확진...추가 감염자 예상"
영국 내 의심 환자 14명은 모두 음성 반응
미국서 두 번째 확진자 나와...중국 다녀온 60대 여성
associate_pic
[우한=신화/뉴시스]22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중기술과학대학 통지의학원 병설 유니온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을 사스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해당하는 '을류' 전염병으로 지정하고 '갑류' 수준의 대응을 하기로 했다. 2020.01.2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중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가 유럽까지 도달했다. 프랑스에서 24일(현지시간) 감염 사례 2건이 확인됐다. 유럽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P 등에 따르면 아그네스 부쟁 프랑스 보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프랑스에서 2명이 우한 페렴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감염자 모두 최근 중국을 방문했다.
 
확진자 중 하나는 48세 남성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근원지인 중국 우한을 다녀왔다. 그는 남서부 보르도에 입원해 있다. 다른 확진자는 파리에 입원 중이다. 그 역시 중국을 여행했다고 알려졌다.
 
부쟁 장관은 앞으로 더 많은 감염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첫 유럽 확진 사례가 나온 이유는 프랑스가 신속 진단이 가능한 검사를 개발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영국에서도 앞서 의심 환자 14명이 발생했지만 검사 결과 이들 모두 음성 반응을 보였다. 잉글랜드 공공보건국(PHE)의 폴 코스포드 교수는 다만 영국에서도 감염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이 우한에서 시작돼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다. 현재까지 중국 내 확진자는 830명이고 최소 2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과 일본, 대만, 태국, 홍콩, 마카오, 대만, 싱가포르, 베트남 등에서도 감염자가 나왔다.
 
미국에서도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 최근 중국 우한을 방문한 시카고 거주 60대 여성이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현재 22개 주에서 감염 의심 사례 63건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1일에는 최근 우한을 다녀온 워싱턴주 거주 30대 남성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