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설 선물로 우승 안기겠다"는 신형 진공청소기 원두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5 06:34:24
김학범의 '믿을맨'…로테이션에도 4경기 연속 풀타임
"한국영이 롤모델"
일본 거쳐 올해 울산에서 K리그 데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학범호 원두재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방콕=뉴시스] 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끈 김학범(60) 감독은 "엔트리 23명 전원을 믿는다"고 수차례 강조해왔다. 그래도 내심 가장 믿는 선수를 꼽으라면 아마도 원두재(23·울산)일지 모르겠다.

원두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는데 큰 공을 세웠다. '숨은 최우수선수(MVP)'라는 평가를 받는다.

출전 시간만 봐도 원두재의 팀 내 비중을 알 수 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그는 중국과의 첫 경기를 제외하고 이란과의 조별리그 2차전부터 호주와의 준결승까지 4경기 연속으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골키퍼 송범근(전북) 다음으로 많이 뛰었다.

매 경기 큰 폭으로 선발 라인업이 바뀌었지만 원두재는 꾸준히 제자리를 지켰다. 허리 중심에서 공수의 연결 고리 역할을 잘 소화하며 김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프리미어리거 기성용(뉴캐슬)을 연상하게 하는 전방 패스와 압박 능력을 보여줬다. 특히 수비 포백 라인 앞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상대 공격을 저지했다. 신장이 187㎝로 체격도 좋다.

체력 부담이 상당할 것 같지만 원두재는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다. 선수라면 누구나 그라운드에 나서고 싶은 것이다"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에도 나서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일부는 기성용의 대를 이을 재목으로 평가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학범호 원두재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표팀에서 '진공청소기'로 불렸던 한국영(강원)이 롤모델. 원두재는 "아직 부족한 면이 많은데 많은 관심을 줘 감사하다"며 "기성용 선배도 잘하지만 수비적인 측면에서는 한국영 선배의 영상을 많이 챙겨보고 있다"고 했다.

2016년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시작으로 태극마크를 단 그는 수비형 미드필더와 수비수를 겸할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2017년 일본 J2리그의 아비스파 후쿠오카를 통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주전을 꿰차며 가파르게 성장했다. 올해부터는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1(1부리그)에서 뛴다.

원두재는 "설날 연휴에 우승하면 좋을 것 같다. 선수들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우승을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학범호는 26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이 대회 첫 우승, 전승 우승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원두재의 역할이 기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