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전세기로 중국 우한서 자국민 230명 긴급 철수" WSJ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5 22:38:13
associate_pic
[우한=AP/뉴시스]21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커우 기차역에서 마스크를 쓴 한 관계자가 여행자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중국을 방문한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미국 시애틀 내 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현재 상태는 양호하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에서 발발한 첫 우한 폐렴 감염 사례다. 2020.01.2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전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급속도로 퍼지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발원지 우한(武漢)에 있는 자국민을 전세 여객기편으로 서둘러 소개시킬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관련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며칠간 중국 각지와 외국으로 '우한 폐렴'이 확산하고 미국에서도 2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26일 전세기를 이용, 현지 자국민을 긴급 철수시키기로 했다고 전했다.

우한 일대에는 미국인 1000명 정도가 머물고 있는데 미국 영사관은 전세기에 태울 사람들에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230명 정원의 보잉 767 전세기에는 미국 공관원과 미국적자, 그 가족을 태울 예정이며 비용 경우 자기부담이라고 한다.

보잉 전세기에는 미국 의료진이 탑승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까지 조치를 취해 확산을 막을 계획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우한에 주재하는 미국 외교관 말고도 여유가 생기면 타국 외교관 등 비미국인도 전세기 탑승을 허용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는 우한 주재 영사관을 잠정 폐쇄한다.

전세기는 미국 어느 곳으로 날아갈지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 뒤를 이어 다른 나라 정부도 중국 당국과 철수 항공편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관계자는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