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쉽지 않은 첫 우승…한국·사우디, 연장전 돌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6 23:27:54
associate_pic
[방콕=AP/뉴시스]태클하는 강윤성(오른쪽).
[방콕 서울=뉴시스] 박지혁 권혁진 기자 =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결승에서 맞붙은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가 연장 승부를 펼치게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전후반 90분을 득점없이 비겼다.

두 팀은 30분의 연장전에 돌입한다. 여기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으면 승부차기로 트로피의 주인을 결정한다.

한국은 오세훈(상주)을 최전방에 내세운 4-2-3-1 전술로 사우디를 상대했다.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김진규(부산), 김진야(서울)가 2선을 꾸렸고, 원두재(울산)와 김동현(성남)이 공수 연결 고리를 맡았다. 수비는 왼쪽부터 강윤성(제주), 이상민(울산), 정태욱(대구), 이유현(전남)이 섰다. 골문은 그동안 풀타임을 뛴 송범근(전북)이 지켰다.

한국은 경기 초반 사우디와 팽팽히 맞섰다. 앞선 경기들과 달리 상대를 완벽하게 상대를 압도하지 못했다.

전반 12분에는 송범근의 실수로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백패스를 받은 송범근의 트래핑이 다소 길게 떨어지면서 사우디 공격수 압둘라 알함단 앞으로 향했다. 송범근이 넘어지면서 왼발로 걷어내 실점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조금만 늦었다면 골을 허용할 뻔 했던 아찔한 장면이었다.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던 한국은 전반 20분 정우영의 돌파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몸싸움에서 이겨낸 정우영은 수비수 다리 사이로 공을 뺀 뒤 오른발 슛을 날렸다. 사우디 골키퍼가 다리를 뻗어 어렵게 막았다.

전반 42분 정우영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김진야가 시도한 크로스가 자유롭게 있던 정우영에게 흘렀다. 하지만 잔뜩 힘이 들어간 정우영의 슛은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김 감독도 안타까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정우영 대신 이동준(부산)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후반 8분에는 이동경(울산)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이번 대회 내내 특급 조커로 활약 중인 두 선수는 후반 13분 힘을 모았다. 이동경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가 이동준에게 향했다. 이동준은 수비수 한 명을 제친 뒤 왼발슛을 날렸으나 골키퍼가 몸을 던져 쳐냈다.

한국은 후반 28분 이유현을 빼고 김대원(대구)을 넣었다. 3장의 교체 카드를 비교적 일찍 모두 소진하면서 정규시간 내 승부를 결정짓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경기는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후반 33분 이동준이 오른쪽 측면을 완전히 무너뜨린 뒤 중앙으로 공을 연결했지만 마무리가 안 좋았다.

움츠리고 있던 사우디는 후반 막판 힘을 냈다. 후반 42분에는 압둘라만 가립이 오른발 슛으로 한국을 위협했다. 다행히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한국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