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방탄소년단, 2년 연속 '그래미어워즈' 레드카펫···"내년은 후보 목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1:37:27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로 그래미어워즈 첫 공연
라우브와 협업 사실 공개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도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 방탄소년단, '제62회 그래미어워즈' 레드카펫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해에 이어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즈'의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출연에 앞서 레드카펫에서 현지 미디어들과 인터뷰를 했다.

리더 RM은 2월 중 발매할 새 앨범으로 월드 투어를 돈 다는 사실을 알리며 "내년에 '그래미 어워즈'에 노미네이트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발표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이 포함되지 않아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가 주최하는 이 시상식의 보수적인 색채에 대한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을 공연 무대에 초청함으로써 변화의 조짐이 조금씩 보인다는 평이 나온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그래미 어워즈'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공연한다. 빌리 레이 사이러스(Billy Ray Cyrus), 디플로(Diplo), 릴 나스 엑스(Lil Nas X), 메이슨 램지(Mason Ramsey) 등과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old Town Road All-Stars)' 무대로 뭉친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다음달 21일 발매하는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관련 현지 미디어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힌트를 주기도 했다.

RM은 "모든 장르의 음악이 실렸다"고 예고했다. 제이홉은 "새 앨범을 들어보시면,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 이후의 신곡 소식도 전했다. RM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라우브(Lauv)와 최근 협업한 사실을 알리며 3월에 발매된다고 예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 아리아나 그란데. (사진 = 그란데 트위터 캡처) 2020.01.27. realpaper7@newsis.com
한류의 선봉장으로 통하는 방탄소년단은 작년 '그래미 어워즈' 레드카펫에서 한국 문화와 산업을 잘 보여줬다는 평을 들었다.

방탄소년단은 당시 레드카펫 현장으로 현대자동차 '펠리세이드'를 타고 나타났다. 자신들이 광고모델인 차량이다. 턱시도는 해외 명품이 아닌, 한국 디자이너들의 옷이다. 제이홉은 김서룡 옴므, 나머지 여섯 멤버들은 제이백 쿠튀르를 입고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입은 수트가 그래미 뮤지엄에 전시되기도 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수상했다.

이날 레드카펫에서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방탄소년단의 협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나왔다. 그란데가 최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그래미 어워즈 리허설 도중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기 때문이다. RM은 "아리아나, 제발 우리와 협업 해달라"고 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날 오전 사망한 미국프로농구(NBA)의 농구 영웅 코비 브라이언트(42)도 추모했다. 트위어에 따르면, 현지 미디어에 브라이언트 사망 소식과 관련 "우리는 매우 슬프다. 우리는 그의 열정적인 팬(Big Fan)"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