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방탄소년단, K팝 '그래미 어워즈' 첫 무대···"감개무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2:29:03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 방탄소년단 & 릴 나스 엑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짧지만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이 시상식에 K팝 가수 최초로 퍼포머로서 무대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빌리 레이 사이러스, 디플로, 메이슨 램지 등과 함께 미국 스타 래퍼 릴 나스 엑스가 주축이 된 특별 무대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에서 협업 공연을 선사했다.

방탄소년단 RM은 지난해 7월 미국 유명 래퍼 릴 나스 엑스와 함께 '서울 타운 로드' 음원을 발표했다. 이 노래는 방탄소년단과 협업을 원한 릴 나스 엑스 측의 제안으로 이뤄졌으며, RM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이날 회전 무대를 통해 등장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릴 나스 엑스와 함께 자연스런 무대 매너로 환호를 받았다. 라이브는 물론 군무를 능숙하게 소화했다. 특히 RM은 흠 잡을 곳 없는 랩 실력으로 환호성을 자아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등장한 분량은 짧았지만 강렬했다. 이날 '그래미 어워즈'를 중계한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에서 팝 전문 DJ 배철수는 "한국 아티스트의 무대를 '그래미 어워즈'에서 보다니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 방탄소년단 & 릴 나스 엑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로 2년 연속 '그래미 어워즈'와 인연을 맺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시상자 자격으로 처음 무대에 올라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11월 발표된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 명단에서 방탄소년단이 포함되지 않아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The Recording Academy)가 주최하는 이 시상식의 보수적인 색채에 대한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을 공연 무대에 초청함으로써 변화의 조짐이 조금씩 보인다는 평이 나온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으로 통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수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