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우한 체류 교민, 선별적 수송은 부적절…모두 데려와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2:43:05
"귀국해 감염 여부 확인 후 가정으로 돌아가게 해야"
"정부 초동대처가 정쟁이나 비판 대상 돼서는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명절 민심 보고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춘숙 원내대변인,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2020.01.27.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우한 폐렴'으로 알려진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에 정부가 우한에 체류 중인 교민을 전세기로 이송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데 대해 매우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응이 정쟁의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고 선을 그으면서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교민만 선별적으로 데려와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설 명정 관련 민심 보고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정부가 직접 우리 국민을 수송하려는 계획은 매우 적절한 조치"라며 "우한 지역에 우리 국민이 500~600명 가량 체류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부분적으로 선별해서 데려오자는 얘기를 할 수 있지만 그런 것이 좋은 방향인 것 같지는 않다. 우리 국민을 전체적으로 데려올 수 있는 방향이 옳다"며 "돌아오면 바로 가정으로 귀가하지 않고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가 가정으로 안전하게 돌아갈 수있도록 조치를 취하면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보건당국도 그와 관련한 세심한 과정과 절차들을 마련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선 보건당국이 대처하고 있는 부분에 혼선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고 우리 국민이 일사불란하게 대책을 세워가는 게 필요하다"며 "거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필요하다면 TF를 만드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아울러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에도 큰 불확실성을 들여오고 있다"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경우 세계경제 손실이 400억달러 달한 점에 비춰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도 상당한 경제적 피해를 미칠 영향이 높다.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동시에 관광을 포함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리스크가 확대될 경우 과감한 경제적 대응 정책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의 안전한 철수를 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줄 것을 정부에 당부드린다"며 "대한민국 정부 입장에서 중요한 것은 자국민 보호와 국민의 안전 두 가지다. 중국에 있는 자국민 안전을 철저하게 보호하면서 우한 폐렴의 추가 유입 및 확산을 철저하게 차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국에 나가있는 자국민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철저하게 사전에 체크하고 진단해서 그에 필요한 적절한 안전조치를 취할 것이기 때문에 선별적으로 데려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정부 대응을 놓고 야당에서 비판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는 "야당 측에서 정부가 소홀하고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지적할 수 있지만 보건당국이 열심히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을 폄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 고성 산불 사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 등에서 신속·엄정하고 강화된 국민안전 대책이 잘 시행됐다고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감염병의 경우 초동대처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정쟁이나 비판의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며 "정치권과 국회가 힘을 모아서 무엇을 지원하고 도울 수 있는지에 대해서 공동 대응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