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종플루 이후 10년만에 '주의'→'경계' 격상…우한폐렴 범정부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7 18:31:09  |  수정 2020-01-27 18:46:42
2015년·2018년 메르스 사태 때도 '주의' 단계 그쳐
질본 방역대책본부→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로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박미소 기자 = 중국발 ‘우한 폐렴’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여행객들이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2020.01.23.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주의' 단계를 유지했던 감염병 위기경보가 2009년 7월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10년6개월여만에 '경계' 단계로 격상됐다.

이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 유입돼 제한적으로 전파됐다는 의미로 그간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운영되던 방역 체계가 범정부 차원으로 확장된다.

보건복지부는 27일 네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위기평가회의를 거쳐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나뉜다.

이번과 같은 해외 신종 감염병과 관련해 위기경보 수준은 해외에서 신종 감염병이 발생·유행했을 때 '관심' 단계에서 신종 감염병이 국내에 유입됐을 때 '주의' 단계로 격상된다.

여기에서 국내에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국내에 전파됐을 때가 '경계' 단계이며 '심각' 단계는 해외 신종 감염병이 지역사회에 전파되거나 전국적으로 확산됐을 때다.

관심 단계에선 질병관리본부가 대책반을 운영하고 주의 단계로 격상됐을 때 질병관리본부 내에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한다. 경계 단계에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면서 보건복지부 장관이 본부장을 맡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설치돼 필요 시 국무총리 주재 범정부 회의를 열고 범정부 지원본부 운영을 검토한다. 정부 차원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운영되는 건 심각 단계 때다.

정부는 지난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하자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이어 일주일 만인 27일 네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자 한 단계 더 높은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단계를 선포한 건 2009년 7월21일 신종 인플루엔자 때 이후 10년6개월여 만이다. 당시 6월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인플루엔자 대유행'을 선언한 데 이어 학교 등에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여러 곳에서 발생하자 '주의' 발령(5월1일) 두 달여 만에 한 단계 격상했다.

그 해 11월3일 '심각' 단계까지 올라갔던 위기경보는 항바이러스제 투약 건수 등이 감소하고 예방접종이 이뤄지자 12월11일 다시 '경계' 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는 5월20일 첫 내국인 환자가 확인되자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다만 당시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는 '주의' 단계를 유지하되 방역 대책 등은 '경계' 수준에 맞춰 대응에 나선 바 있다.

2018년 메르스 사태 때는 9월8일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입국 이후 21명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주의' 단계로 격상됐다. 그러나 밀접접촉자 전원에 대한 메르스 검사 결과 2차까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되면서 22일 '관심' 단계로 하향됐다.

이번 '경계' 상향 조정에 따라 정부는 복지부를 중심으로 유간기관과 협조 체계를 강화하고 방역 및 감시 활동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복지부 소속 직원 50명과 국방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인력 약 200명 등이 검역 현장에 28일부터 투입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