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與 영입 원종건 미투 논란 확산에 "철회 요구" 당원 비난 쇄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8 00:43:03
온라인 커뮤니티에 데이트폭력 의혹 글 올라와
당원 게시판 "인재영입 철회 요청" 비난글 줄지어
당 인재영입위 "28일 관련된 사안에 대해 말씀드릴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재 2호' 원종건 씨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1.23.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27)씨에 대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돼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7일 원 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한 여성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고 주장했다.

이 글쓴이는 "원 씨가 했던 행동들은 엄연히 데이트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며 "구글에 원종건만 검색해도 미투가 자동으로 따라붙는다. 지금은 내려갔지만 네이버에도 해당 단어가 뜨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하는 거 전혀 무섭지 않다. 제가 말한 사건들은 증거자료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명백한 사실이기 때문에 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면 본인의 만행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된다"며 "공인이 아니어도 충분히 비판받아 마땅한 사건인데 이대로 묻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글쓴이는 원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창 캡처와 폭행 피해 사진 등을 함께 게재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제시했다.

원씨는 초등학교 6학년이던 지난 2005년 MBC 예능프로그램 느낌표의 '눈을 떠요' 코너에 각막 기증으로 눈을 뜬 어머니와 함께 소개된 인물이다. 지난해 민주당에 청년 인재로 영입돼 21대 총선에서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상태다.

해당 글이 온라인을 통해 급속하게 확산되자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는 '원종건 인재영입 철회를 요청한다', '원종건 폭로 루머 즉각 해명하세요', '당 차원에서 정확한 진상조사와 책임을 요구한다' 등의 의견이 빗발쳤다.

28일 0시를 기준으로 민주당 당원게시판에는 원씨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글이 150여건 이상 올라왔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만약 이 내용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노리개로 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원씨를 영입한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영입철회하고 모든 여성들에 석고대죄하라"고 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영입 2호. 미투가 터진 모양"이라며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인재영입위원회 차원에서 즉각 미투 논란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인재영입위 소속 한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내일 아침 관련된 사안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뉴시스는 원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