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전문가 "우한 폐렴 확산 4~5월 절정…매일 15만명 확진자 나올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8 06:08:07  |  수정 2020-01-28 17:43:48
우한 감염자 이미 2만5000명… 잠복기 환자 포함하면 4만4000명
associate_pic
[우한=AP/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26일 폐렴환자로 보이는 남성이 앰뷸런스에서 내리고 있다. 2020.01.27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우한 폐렴' 확산세가 오는 4~5월 절정에 이르다가 6~7월께 점차 감소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왔다.

27일 홍콩 01 등에 따르면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의 가브리엘 렁 교수는 이날 홍콩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4~5월 절정시 매일 15만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밝혔다.

렁 교수는 또 "현재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이미 약 2만5000명에 육박했으며, 잠복기 환자까지 포함하면 4만4000명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렁 교수는 "환자 한명 당  2.13명의 밀접접촉자를 감염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감염자 수는 6.2일마다 두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는 공중 보건 개입 조치가 없다고 가정한 '비교적 비관적인 시나리오'"라고 역설했다.

이어 렁 교수는 "우한에 인접한 충칭시에 약 318명의 환자가 유입된 것으로 예상되고, 충칭시의 확산 사태가 중국 전역에서 가장 심각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충칭에서 '우한 폐렴' 확산세가 절정에 이른 2주 후에는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에서도 급속히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홍콩의 확산 상황은 광저우, 선전과 유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