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인사이동 앞둔 검찰…'靑선거개입' 수사 마침표 가능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05:00:00
2월3일 중간간부 이동…2차장 등 교체
수사팀, 확보 증거 분석하며 기소 검토
백원우·송병기 예상…송철호 등 가능성
제2의 '최강욱 기소' 충돌 빚어질 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들여다보는 검찰 수사팀이 분주한 모습이다. 다음달 예정된 인사 이동으로 수사팀 지휘라인이 교체되면 사건 처리가 힘들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때문에 수사팀은 이르면 이번주 중 주요 관련자에 대한 신병 처리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주요 사건 관계인들에 대한 신병 처리 여부를 검토 중이다.

다음달 3일에는 고검검사(차장·부장)급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의 인사 이동이 예정돼 있다. 지난 8일 고위급 인사로 지휘 체계 윗선에 있던 대검찰청 공공수사부장이 교체된 데 이어, 이번 인사에서는 신봉수 2차장검사마저 자리를 옮기게 되면서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김태은 공공수사2부장 등 일선 수사팀원들은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주요 관련자들의 혐의 입증 가능성을 따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수사팀을 지휘한 신 차장검사 등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기소 여부 등을 보고하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내부 논의 및 보고는 이번주 내내 계속될 전망이다.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기 신병 처리가 예상되는 인물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등이 거론된다.

백 전 비서관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돕기 위해, 청와대 내 별도의 특별감찰반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상대후보였던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집, 이를 재가공한 뒤 경찰에 내려보내 이른바 '하명수사'를 촉발시켰다는 의혹의 중심에 서 있다.

송 전 부시장은 김 전 시장과 관련한 첩보를 청와대에 전달한 의혹에 연루돼 있다. 여권 관계자에게서 송 시장의 선거 공약 수립을 위한 정책 정보를 사전에 전달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선거캠프에 합류하기 전 함께 일했던 울산시 공무원으로부터 선거 공약에 필요한 시정 정보를 넘겨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 밖에 선거개입 의혹의 당사자인 송 시장과 김 전 시장 의혹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도 신병 처리될 가능성이 있다. 송 시장의 당내 경선 승리를 위해 경쟁 후보를 매수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도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해 말 백 전 비서관을 소환 조사했으며, 송 전 부시장에 대해서는 구속영장 기각 이후 계속해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 황 전 청장은 다음달 4일 이후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임 전 실장은 조사 일정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수석은 이달 초 조사를 받았다.

다만 수사팀이 이들에 대한 신병 처리에 나설 경우, 법무부와 검찰 간 갈등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지난 23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자녀 허위 인턴 의혹과 관련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재판에 넘겼다. 이 과정에서 이 지검장이 기소 재검토 의견을 내자, 송경호 3차장검사가 직접 기소를 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법무부는 검찰청법을 위반한 채 기소가 이뤄졌다며, 수사팀 관계자들에 대한 감찰을 시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