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신혜·전종서 미스터리 스릴러 '콜', 3월 개봉 확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09:20:1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콜' (사진=NEW 제공) 2020.0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미스터리 스릴러 '콜'이 오는 3월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는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아가씨', '독전' 등을 통해 다양하고 강렬한 장르작들을 선보여 온 장르 명가 용필름의 신작이자 단편영화 '몸 값'(2015)으로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신예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배우 박신혜가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을, '버닝'을 통해 충무로 블루칩으로 부상한 배우 전종서가 미래를 바꾸려는 여자 '영숙'을 맡았다. 여기에 김성령, 이엘, 박호산, 오정세, 이동휘까지 합류했다.

공개된 포스터는 과거와 미래를 바꾸려는 두 여자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이 대칭을 이루는 모습에 다양한 상징들이 더해졌다. 정체불명의 선들로 연결된 채 다른 곳을 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전화가 울리고 모든 것이 바뀐다'라는 문구는 과거와 현재의 시간이 만나 모든 것이 바뀌는 두 여자의 운명을 예고한다.

과거와 미래가 연결된 전화 한 통으로 모든 것이 바뀐다는 신선한 기획에서 출발한 '콜'은 긴장감 가득한 예측불허 스토리, 개성 넘치는 캐릭터, 감각적인 미장센까지 기존의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와는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