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홍성군,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11:55:41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홍성군청 전경.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 홍성군이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2020년 복지 사각지대 제로화 목표 달성을 위해 복지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고 29일 밝혔다.

 군은 원스톱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7000만원을 들여 복지타운 조성 기본용역을 추진한다.

산재된 복지시설을 집중 배치하는 방안과 주거와 복지 연계방안 등을 주 용역과업으로 삼았다. 복지시설 종사자와 유관기관의 폭넓은 의겸수렴과 함께 관내 복지관련 인프라와 일자리 현황등도 용역결과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군은 오는 2월 용역에 착수해 늦어도 11월에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군은 저소득층 자활 능력 및 근로기회 제공 확대를 위해 충남 홍성 지역 자활센터 신축에 들어간다. 총사업비 43억원을 들여 홍성군 홍성읍 옥암리 1257 일원에 내년 11월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작업장 3곳과 상담실, 공동작업장, 생산품 매장, 대․소 회의실 등 근로 종합 편의시설이 집중 배치된다.

 군은 올해 실시설계 용역과 함께 10월 중 삽을 뜰 계획이다.

 군은 충남 홍성 지역 자활센터와 읍면 자활근로센터를 연계해 사업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읍면 자활근로센터에는 총 96명이 참여 중이며, 14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군은 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보일러, 전등 교체의 주거편의와 병원동행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사천리 기동반을 운영한다. 35개 기관이 6개 읍면을 순회해 능등적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그 밖에 군은 신규사업으로 중증장애인 나들이 사업으로 1000만원을 편성했으며, 위기가정 발굴을 위해 723명의 명예사회복지 공무원들이 관내 전역을 무대로 활동할 예정이다.

 군은 가사 간병 방문지원사업에 1억1000만원, 관내 위기가정을 대상으로 한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사업으로 3억원, 실직 등 갑자스런 위기발생 가구에 생계비, 의료비, 주거지원비를 지원하는 긴급복지사업에 7억원의 예산을 각각 편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