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청주 사립대 총장 5900만원 메신저피싱…경찰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12:04:57  |  수정 2020-01-29 15:02: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청주의 한 사립대학교 총장과 교수가 거액의 메신저피싱 피해를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청주 모 사립대학교 A총장이 이달 초 정체를 알 수 없는 메신저피싱에 속아 같은 대학 교수 B씨를 통해 중국은행 계좌에 중국돈 35만 위안(한화 5900여만원)을 보냈다는 피해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총장은 학교법인 이사장 C씨의 카카오톡 계정으로 "중국 여행 중 돈이 필요하다"는 메시지와 은행 계좌를 받았고, 이 메시지를 전달받은 뒤 교수 B씨가 35만 위안을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C이사장과 친분이 있던 A총장은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총장과 B교수는 얼마 뒤 청주에서 C이사장을 만나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피해 계좌가 중국은행인 점에 미뤄 중국 메신저피싱 조직에 의한 범행으로 보고 송금 계좌와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