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삼성에서 뛰었던 엘비라, 멕시코서 무장 단체 총격에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17:29: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나르시소 엘비라 죽음 애도한 멕시코 퍼시픽리그. (사진 = 멕시코 퍼시픽리그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투수 나르시소 엘비라가 무장 괴한의 총격에 사망했다.

멕시코 일간지 엘파이낸시에로를 비롯한 외신들은 29일(한국시간) "전직 프로야구 선수인 엘비라가 멕시코 베라크루스에서 파소 델 토로 지역 사회 무장 단체의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엘비라의 아들 구스타보도 함께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멕시코 퍼시픽리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엘비라의 사망 사실을 알리며 애도했다.

엘비라는 2002년 삼성에 입단해 그 해 22경기에 등판, 13승 6패 평균자책점 2.50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당시 평균자책점 1위는 엘비라의 차지였다.그는 2002년 삼성의 한국시리즈 우승에도 기여했다.

2003년에도 삼성 유니폼을 입은 엘비라는 1승 패 평균자책점 7.06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고, 결국 시즌 도중 방출됐다.

엘비라는 국내 프로야구 무대를 밟기 전 미국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 일본프로야구 긴테쓰 버펄로스에서도 활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