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靑선거개입' 수사 1차 매듭…윗선 조사는 총선 이후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19:01:15
백원우·황운하 등 13명 대거 기소
불출석한 송철호…잔여 수사 남아
檢, 임종석·이광철 총선 이후 처리
검찰 "총선에 영향 없도록 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재환 기자 =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여권 관계자들이 재판에 넘겨지면서 수사의 1차 매듭이 지어진 모습이다. 인사 이동 전 주요 관련자들에 대한 신병 처리를 끝내겠다는 검찰의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일부 인사의 추가 혐의에 대한 수사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윗선' 인사에 대해 조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다만 선거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임 전 실장 등은 선거가 끝난 이후에 기소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송철호 울산시장 등 1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도 포함됐다.

검찰은 다음달 3일 예정된 인사 이동을 앞두고 가급적 조기에 사건을 처리하려고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 김태은 공공수사2부장 등 수사팀은 유임됐지만, 신봉수 2차장검사 등 지휘부가 교체돼 수사 차질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주요 인사 13명이 재판에 넘겨졌지만 선거개입 의혹 수사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검찰 관계자는 "나머지 관련자에 대해 순차적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송 시장의 경우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등 당내 경선 후보자를 매수했다는 의혹, 공약 관련 자료 유출, 정무특보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추가 조사를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당초 송 시장은 이날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건강상 이유를 들어 불출석했다. 관련해서 송 전 부시장 역시 잔여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검찰에 처음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30일 출석을 앞두고 있는 임 전 실장 등 역시 추가 조사를 거쳐 총선 이후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 비서관은 '하명수사'를 촉발시킨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첩보 생산·하달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임 전 실장은 송 시장의 당내 경쟁자를 매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다만,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황 전 청장의 경우 지금까지 확보된 진술만으로도 혐의 입증이 가능하고, 언론 등을 통해 입장을 지속해서 밝혀왔던 만큼 소환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다고 판단, 이날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수사를 이어가되, 오는 4월15일 예정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나머지 수사에 대해서는 철저한 비공개 원칙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